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다양한 탈모 치료제 중에서 유명한 제품 중 하나가 바로 미녹시딜입니다.

미녹시딜은 원래 탈모 치료제로 만든 약이 아니라 고혈압 치료제로 개발된 약이었는데, 발모효과가 있는 것이 확인되어 현재는 탈모치료제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두피로 가는 혈관 기능과 영양공급이 잘 되도록 도와주어 모발성장에 도움이 되는 제품인데요.

발모와 탈모예방 중 하나의 기능만 가지고 있는 다른 제품에 비해서 탈모예방, 발모효과 2가지 기능을 모두 가지고 있는 약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모두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고 머리카락이 빠졌다고 하더라도 모근은 반드시 살아있어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미녹시딜

 

미녹시딜 2%, 미녹시딜 3%, 미녹시딜 5% 제품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미녹시딜 효능 효과

미녹시딜은 2%, 3%, 5% 제품으로 구입할 수 있습니다.

남성탈모는 주로 5% 제품을 사용하고 여성탈모의 경우 2%나 3%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보통이고 남자보다는 여자에게 더욱 효과가 좋은 편이라고 합니다.

나이가 어릴수록, 그리고 탈모 초기일 수록 더욱 효과를 나타낸다고 합니다.

 


 

주로 탈모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고 발묘효과도 있지만 탈모예방 효과가 더 큰 효과를 나타낸다고 합니다.

미국 FDA에서 탈모방지제로 효능을 인정받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데요.

M자형 탈모 보다는 O자형(정수리 탈모)에서 더 좋은 효과를 나타낸다고 합니다.

 

한번 사용한다고 해서 바로 효과를 보는 것이 아니라 최소 2개월 ~ 3개월 정도는 사용해야 효과가 나타나는데, 4개월 이후부터 모발이 자라나는 효과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미녹시딜 쉐딩이라는 연관검색어에서 알 수 있듯이 초기에는 쉐딩현상이라는 이름으로 머리카락이 더 빠질 수도 있는데, 이 때 약을 중단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미녹시딜 부작용 주의사항

미녹시딜은 위에서 설명했듯이 모근이 살아있어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사용하다가 약을 중단하게 되면 다시 탈모가 진행되기 때문에 6개월 정도면 다시 이전상태로 돌아간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속적인 미녹시딜 사용 및 다른 치료 방법과 병행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사용하면서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에는 따가움, 두피건조, 피부염, 두피가 아닌 다른 곳에 털이 나는 다모증이 있는데 머리나 몸, 팔, 다리 등에 2cm ~ 4cm의 털이 나기도 한다고 합니다.

미녹시딜을 바른 뒤에 어지럼증(현기증)이나 두통이 생기기도 하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호전이 된다고 합니다.

 

애초에 고혈압 치료제로 개발된 약이기 떄문에 심혈관계 질환을 가진 사람은 주의해서 사용해야 하고, 임산부나 수유부(모유 수유)는 사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미녹시딜 사용법

미녹시딜 사용방법은 아침이나 밤에 1일 1회 ~ 2회 사용이 필요한 두피에 바르면 된다고 합니다.

하루에 1cc ~ 2cc만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 많이 바른다고 더 효과를 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용량에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꾸준히 사용해야 효과를 보는 약이기 때문에 매일 같이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머리카락이 아닌 두피에 발라야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에 꼭! 두피에 발라야 합니다.

 


 

미녹시딜 가격

미녹시딜은 약국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용량과 농도에 따라 가격이 다르고 약국마다 가격에 차이가 있는데요.

 

한번 사용하면 꾸준히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용량이 적은 제품보다는 많은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가성비가 좋다고 합니다.

200ml를 기준으로 하면 24000원 ~ 30000원 정도의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해외직구를 할줄 아는 사람이라면 대용량의 미녹시딜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기도 한다고 하네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