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비대증 :: 원인 증상과 치료 예방법 알아보기

나이가 든 남성이라면 한번쯤 겪게 되는 질병 중 하나가 바로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증상이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다’라는 것이기 때문에 많은 중년 남성들이 고통을 받기도 하는데요.

그 때문에 전립선에 좋다는 민간 요법 등을 많이 하기도 합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평소 운동이나 생활습관으로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지만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에 확실하지 않은 민간요법 보다는 병원 진료를 우선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립선비대증

40대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는데, 50대 남성의 50%, 60대는 60%, 70대는 70%에서 나타날 정도로 흔한 질병이라고 합니다.

 

전립선이 비대해지면서 소변 보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질병입니다.

최근에는 그 기준과 정의가 세분화 되었다고 하는데요.

50세 이상의 남성이 하루 8번 이상 소변을 보는 것

야간에 소변을 자주 보는 것

강하고 갑작스러운 요의 등

 

위와 같은 증상을 나타낼 때 전립샘 비대증이라 칭한다고 합니다.

 



 

 

 

전립선비대증 원인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고환의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것이라고 밝혀져있는데요.

기능 유지에 남성호르몬의 영향을 받는 전립선이기 때문에 고환의 노화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 외에도 유전이나 가족력의 영향도 있어서 가족중에 전립선 질환을 앓은 사람은 영향을 받을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그 외에 신체활동이나 비만, 흡연, 음주 등은 그 연관성이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하네요.

 

 

 

전립선비대증 증상

대표적인 증상은 ‘소변 보기가 어려움’인데요.

 

소변이 자주 마렵다거나(빈뇨)

소변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림(지연뇨)

아랫배에 힘을 세게 주어야 소변이 나옴(복압배뇨)

소변줄기가 가늘도 힘이 없음(약뇨)

소변이 나오다가 중간에 끊김(단축뇨)

소변을 봐도 시원하지 않음(잔뇨)

소변을 다 본 후에도 방울방울 계속 떨어지는 경우(요점적)

소변이 마려우면 참지 못함 (절박뇨)

소변을 참지 못해서 옷에 실수를 하는 경우(절박성 요실금)

자다가 일어나 화장실에 가는 경우(야간빈뇨) 등

 

 

 

전립선비대증 치료 수술

전립선비대증의 치료에는 비수술적 방법과 수술적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비수술적 방법에는 안드로겐 억제제나 생약제제 등을 처방받아 복용하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효과가 좋은 약물들이 많아서 수술하는 경우가 많이 줄어들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약물로도 증상이 조절되지 않는다면 수술을 통해 해결하게 되는데요.

다양한 수술방법이 있지만 많은 경우 후유증이 적은 내시경 (경요도 전립선 절제술) 수술을 진행하게 된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후유증 발생 가능성이 더욱 적은 레이저 수술법이 도입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수술로 인한 부작용에는 출혈, 전립선 절제술 증후군 등이 있지만 최근에는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후유증 발생이 낮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남성들의 경우 '수술 후에 성기능이 떨어지는 것은 아닐까?' 라고 걱정을 많이 하게 되는데요.

실제로 수술 후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가 역행성 사정이라는 정액이 몸 밖으로 배출되는 것이 아니라 방광 쪽으로 사정되는 현상을 겪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또 수술 후 발기부전을 겪게 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게 되는데, 곧 회복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반드시 의사와의 정확한 상담 후 치료 방법과 부작용에 대해 자세히 알고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립선비대증 예방법

장시간 앉아있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규칙적인 생활과 휴식, 그리고 운동이 예방에 효과적인데, 된장, 두부, 섬유질, 과일이나 채소 등의 섭취를 늘리고 육류나 지방의 섭취는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자극성이 강한 음식이나 술(알콜), 커피 등은 되도록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피로는 전립선 기능 유지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평소 좌욕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평소 체중을 조절해주는 것이 좋고 소변을 장시간 참는 것은 전립선에 좋지 않다고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