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마비 전조증상 대표적인 4가지 [예방법]

드라마를 통해서나, 혹은 지나가는 소문에 ‘갑자기 심장마비가 왔대’라는 이야기를 한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심장마비는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무서운 질환이므로 반드시 전조증상에 대해 알고 대비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심장마비는 증상의 발현 후 1시간 이내에 사망하는 자연사를 말한다고 합니다.

 



 

심장마비가 생기는 원인은 심근경색, 협심증, 관상동맥질환, 심근질환 등 심장의 구조적인 문제가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심장의 기능이 저하된 노인층은 물론 중장년층에게서 잘 발생하며 심장마비가 발생하면 대개 10분 이내 사망하거나, 사망하지 않더라도 뇌사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심장마비는 치료보다는 예방이 더 중요한 질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심장마비 전조증상에 대해 미리 알고 대처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질환이 나타나기 전 1시간 ~ 몇개월전까지 전조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심장마비 전조증상

 

▶ 몇분 이상 지속되거나 반복되는 가슴의 압박감, 쥐어짜는 듯한 느낌, 통증

▶ 가슴에서부터 어깨나 목, 팔 등으로 전달되는 통증

▶ 머리가 멍하거나 빈 느낌, 호흡곤란

▶ 심장이 아주 빨리 뛰거나 불규칙하게 뜀

 



 

위에 설명된대로 1시간 전 ~ 수개월 전에 심장마비 전조증상이 나타나므로 평소 혈압이 높다거나,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 심장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 등은 더욱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좋게 심폐소생술을 받아 생존하였다 하더라도 언제든지 다시 질환이 재발할 수 있는 것이므로 반드시 재발 예방을 위해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장 확실한 치료 방법은 삽입형 제세동기(ICD) 시술을 받는 것이라고 합니다.

 

만약 가족중에 심장마비 위험 대상자가 있다면 가족 모두 심장마비 전조증상에 대해 숙지하는 것은 물론, 심폐소생술(CPR) 방법을 교육받아 언제든지 실시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좋은 선택입니다.

 













 

 

평소 질환을 예방하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금주-금연은 기본이며 걷기나 수영, 자전거 타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일주일에 3회(30분 정도) 정도 꾸준히 하는 것이 좋고, 운동전후에는 반드시 5분 ~ 10분 정도의 준비운동 시간을 갖는 것이 좋습니다.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운동이나 무거운 물건들기 등의 행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육류, 인스턴트, 지방, 콜레스테롤, 소금, 간장, 된장, 고추장, 포화지방 등의 음식을 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의 음식들은 질환 발생의 위험도를 높이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신선한 야채, 잡곡, 콩, 해조류, 섬유소가 풍부한 음식은 권장되는 음식이라고 합니다.

 



 

심장마비의 거의 대부분은 집에서 발생한다고 합니다. 위에서 설명된 대로 가족들 역시 심페소생술(CPR)을 배워두는 것이 좋은데요. 일반인도 소방서나 보건소 등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교육을 받을 수 있으므로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까지 심장마비 전조증상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