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IT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 변경, T월드 앱을 활용하세요

by Asherons 2020. 3. 23.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 바꾸기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 바꾸는 방법은?

 

온라인상에서 사고 싶은 물건의 대금을 지불하는 방법은 매우 다양합니다. 일반적으로 체크카드로 결제를 하거나 계좌 이체를 하는 방법이 가장 많이 사용됩니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소액 결제 제도를 활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물론 결제에 한도가 존재하기 때문에 무제한으로 결제할 수는 없으며 이를 갚지 않을 경우에는 신용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절대로 경제 능력 이상으로 물건을 구매해서는 안됩니다. 결제 이용 시 한도가 부족할 경우에는 통신사에서 허용하는 범위 이내에서는 한도를 늘리거나 축소시키는 것이 가능합니다. 이번 시간에는 SKT 통신사의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 변경하는 방법과 주의할 점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에어팟 정품 인증 및 등록, 스마트폰에서 하는 방법

개인통관 번호 조회 발급, 공인인증서 없이 하는 방법

유튜브 프리미엄 무료 체험 방법, 유료 결제 해지하기

멜론 해지 방법 스마트폰으로 간단하게 신청하는 법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

SKT 통신사를 이용 중인 사람은 PC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여 언제든지 휴대폰의 소액 결제 한도액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다만 매월 최대한도는 60만 원이며 설정에 따라 1회 한도를 변경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본문에서는 스마트폰의 T월드 앱을 활용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하겠습니다.

 

 

  • 스마트폰에 설치된 T월드 앱을 실행합니다.
  • 아이디 및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로그인 합니다.
  • 화면 좌측 상단의 더 보기 버튼을 선택합니다.
  • 본인의 계정을 이용하여 로그인해야 하며 타인의 계정을 함부로 이용할 시 처벌받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쇼핑

 

  • 펼쳐진 더 보기 메뉴에서 나의 요금을 선택합니다.

skt

 

  • 해당 화면에서 실시간 이용 요금, 이용 안내서 설정, 납부 방법 변경, 청구지 주소 변경 등의 설정이 가능합니다.
  • 화면 중앙에 위치한 소액 결제 메뉴를 선택합니다.

결제 내역 조회

 

  • 이번 달의 이용 금액과 잔여 한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를 변경하기 위해서 우측에 위치한 한도 변경 메뉴를 선택합니다.

콘텐츠 내역

 

  • 매달, 1일, 1회 한도를 직접 설정할 수 있습니다.
  • 다만 최대한도는 모두 동일하게 60만 원까지만 설정할 수 있습니다.
  • 반대로 한도를 축소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변경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소액결제 이용한도 변경 시에는 휴대폰 인증 또는 공인인증서 인증 후 변경이 가능합니다. 매월 휴대폰 요금으로 결제 가능한 회선별 통신 과금 한도는 해당 회사의 기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콘텐츠 이용료와 소액 결제의 이용한도는 별도로 관리됩니다. 휴대폰 소액 결제 한도 변경 후 미납 또는 연체가 될 경우에는 신용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절대로 연체를 해서는 안되며 자신의 경제 능력을 충분히 고려하여 결제를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소액결제 이용한도 변경은 상향, 하향 관계없이 월 1회만 가능합니다.
  • 신규 가입 고객은 첫 사용 월에서 3개월까지 일정 금액 내에서만 한도 변경이 가능하니다.
  • 연체 및 미납 중인 고객은 매달 소액결제 이용 한도 상향이 불가능하며 수납 후 변경이 가능합니다.
  • 소액결제 이용한도가 초과되지 않아도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통신 과금 사용액이 회선별 월 한도액을 초과할 경우에는 결제가 차단됩니다.

 

피해 신고 방법은?

만약 소액 결제 관련 피해를 당했을 경우에는 빠른 시간 내에 신고를 해야 합니다. 신고 절차는 비교적 간단하므로 어렵게 생각하지 않아도 됩니다.

 

  • 스마트폰이나 PC에서 T월드에 접속하고 소액 결제 내역을 확인합니다.
  • 경찰서에 사건 사고를 신고하고 사실 확인원을 받습니다.
  • Skt 고객 센터로 사실 확인원을 팩스로 발송하고 답변을 기다립니다.

 

댓글0